태그 : 통영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바닷길을 지키는 이순신 장군 - 통영 이순신공원

이전에 한번씩 가 본 적 있는 곳들은 생략하고, 통영의 마지막을 장식한 이순신공원이다.미륵도와 한산도 사이, 통영과 부속 도서를 오가는 배들이 지나는 길목을 바라보고 있는 곳이다.

통영 산양읍 일대 둘러보기

무지 서두른 티가 난 작년말의 남도 기행 포스팅을 마치고, 이번에는 설 연휴를 앞두고 돌아본 통영 기행.통영 케이블카가 있는 미륵산 일대는 엄밀히 말하면 섬이다. 육지와는 좁은 해협을 두고 마주하고 있기에, 일제시대부터 해저터널이 뚫릴 정도라 섬이라는 느낌이 덜 들긴 하지만. 차량으로도 충무교와 통영대교를 통해 통행이 가능하다.미륵도는 다리에 면한 두 ...

통영 스탠포드 호텔 앤 리조트 + 루지 타보기

이전에 포스팅에서 살짝 언급했는데, 이번 남해안행의 2박 중 하루는 계속 마음에 두고 있었던 게스트하우스에서, 나머지 하루는 좀 돈을 써서 번듯한 숙소에서 자 보고 싶었다. 그래서 생각했던 곳이 부산이었는데, 나의 어렴풋한 지리 관념보다 남해와 부산은 꽤 거리가 떨어져 있었다. 뭐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남해는 경남의 서쪽 끝이고 부산은 경남의 동쪽 끝이...

합천, 거제, 통영(4) - 통영에서 대전으로, 렌터카를 반납하고 집으로

오랜만입니다. 갔다 온지도 벌써 한달 가까이 됐네요. 쓰던 여행기는 끝내야죠!(앞에서 계속)충렬사 주차장에 차를 대 놓은 인연(?)으로 충렬사를 한번 들러 보기로. 남해 바다 곳곳에 충무공의 흔적이 남아 있지만, 통영은 충무공의 '성지'같은 곳이다. 통제영에, 충렬사에, 한산도 제승당에...도시 이름도 예전에는 충무였으니.

합천, 거제, 통영(3) - 거제&통영으로, 가끔은게스트하우스

(앞에서 계속)영암사지를 떠나 거제까지 먼 길을 떠난다.전날 유성터미널 근처 수퍼에서 자일리톨 껌을 샀는데 졸음운전 방지에 큰 도움이 되었다. 덧붙이면 최근 잇몸 염증으로 껌을 못 씹고 있는데 껌이 없으니 졸음 쫓기 참 힘들다...ㅠ

남해안 여행 2일차 - 고흥에서 통영, 거제를 거쳐 부산까지

(앞에서 계속)이라기에는 갑작스럽게도 날짜도 장소도 바뀌어, 외나로도 남쪽...아니 동쪽에 있는 나로우주센터의 일출을 보는 것으로 둘째날 일정이 시작되었다. 숙소도 나로도항 근처고 차도 있겠다 거칠 것이 없었다. 이런 게 자동차 여행의 묘미가 아닐까.사진의 발사체..?는 당연하겠지만 모형이다. 사실 일반인이 갈 수 있는 건 뒷쪽에 있는 건물인 우주과학관...

세 번째 통영 - 한려수도 케이블카

통영은 이번으로 세 번째. 하지만 처음은 강구 쪽만 둘러보는 정도였고(주로 거제도 쪽 해안을 돌았다) 두 번째는 소매물도가 주가 된 여행이었다. 그리고 이번 통영행의 메인은 케이블카 타기. 전날 고흥 우미산에서의 예상외의 등산 난이도, 그리고 그 고생끝의 아름다운 다도해 풍경들...그래서 그날 호텔에 돌아가 생각하기를, 통영에서 케이블카를 타면 힘들이지...

가을날 또다시 통영 - 소매물도(+달아공원 근처)

지난 여행기에 이어진다면 이어지는 이야기.Nice Boat태풍의 영향으로 바람도 다소 세고 너울도 컸지만 날씨는 화창한 가을 날씨였다. 10월 초순 이야기. 이 포스팅을 작성하고 있는 현재(이 구절 작성할 당시는 그래도 '춥진' 않았다), 내일 서울의 기온이 올가을 처음으로 영하로 떨어진다는 예보가 있으니, 정말 가을 짧음을 느낀다.

겨우겨우 찾아간 소매물도

'쿠크다스 섬'으로 유명한 소매물도 남쪽 등대섬. 드디어 여길 찾아가 본다.굳이 이야기하자면 쿠크다스 멘탈을 극복하기 위해서라고 할까. 한번쯤 가 보고는 싶었다. 2010년인가 통영 갔을 때는 가보려고 생각만 했었지 가 보진 못했고, 예전에 친구랑 한번 가 보자는 이야기가 있었으나 서로 바빠서 흐지부지 되기도 했고 해서 이번 징검다리 연휴에 한번 가볼까...

그리고 푸르른 하늘 - 통영, 거제(2)

통영/거제 시리즈로는 오랜만에 뵙습니다. 지난주에는 책 리뷰한다고 블로그력(力)을 소진해 버려서...역시 시리즈는 어려워 orz 본 시리즈로는 3편까지 갈 예정입니다. 참고로 통영/거제 기행은 9월 23일에 한 겁니다. 거의 한달이 다 돼 가는군요(...)케이온 4권 한국어판의 조속한 정발을 촉구하며...아, 그건 그렇고 이거 사진 올리는데 왜 이렇게 ...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