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남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비오는 날, 전주-구례-(하동)-남해

6월의 마지막 주말에 또 큰 맘 먹고 여행을 계획했었으나, 아뿔싸 토요일에 큰 비가 예보되어 있었다. 근데 숙소는 예약해 놨고...여러모로 여행을 미루기보다는 그냥 강행하는 쪽으로 굳어졌었다. 그리하여, 비오는 날에도 즐길 수 있는 내용으로 여행 계획을 짜게 되었다.집의 차량을 이용할 수 없을 때는 보통 거점을 정해 놓고 차를 빌리는데, 이번 여행에서는...

노량대교, 남해 다랭이논, 섬진강 피아골쉼터

최근에 남해와 육지를 이어주는 다리가 창선/삼천포대교와 남해대교 외에 하나 더 생겼다. 그 이름하여 노량대교. 이번 남해여행은 이 다리를 건너면서 시작되었다. 노량대교는 남해대교 옆에 지어져, 사실상 남해대교를 대체하는 교량이다. 19번 국도 타이틀도 남해대교에게서 넘겨받게 되었다. 이 노량대교가 개통되면 남해대교는 폐쇄되려나 하고 생각했는데,...

[남해] 서상 게스트하우스+스포츠파크 산책로

남해에만 몇 번째 가고 있는지 모르겠다. 아마 반년만일 듯...? 남해 섬 동쪽의 통영과 거의 비슷한 것 같고, 서쪽의 여수보다는 확실히 방문한 횟수가 많다. 역시 여수 밤바다는 바다 건너서 보는게 제맛이지!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통영이나 여수와는 달리 이곳은 좀더 여유롭게 바닷가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게스트하우스의 숙박비도 비교적 싼...

[남해] 생각의 계절 다시 한 번, 그리고 남해의 재발견

이 곳에 처음 묵은 게 올 초였었는데 그 동안 참 자주도 머물렀다는 생각이 든다. 서울에서 퍽이나 먼 곳인데 이제는 남해 지도도 대충 머릿속에 그려질 수준이 되기도 하였다. 개인적으로 숙소를 다소 가리는 편이고 그래서 그런지 한번 마음에 들면 두번이고 세번이고 방문하게 된다. 예컨대 이 숙소가 여수에 있었으면 난 여수 고인물이 되었을 것이고 강릉에 있었...

[남해] 다랭이 메밀꽃밭과 다랭이논

이번 여행기를 시간순으로 할까 장소별로 할까 했었는데, 시간순으로 하면 분명히 다 못쓸까봐(...) 장소별로 합니다. 이번에 포스팅할 곳은 남해 다랭이 메밀꽃밭과 다랭이논. 다랭이논 하면 남해의 시그니처 관광지라 할 수 있는 곳이고 나 또한 남해에 갈 때마다 들르는 곳이라 더 이상 말이 必要韓紙 수준이겠지만, 다랭이 메밀꽃밭은 생소하실 분들이 많을 듯....

바다로 갔다 산으로 갔다, 사천바다케이블카

부산여행기가 남아있지만 내키는 것부터 먼저 쓰렵니다(...)지난번 부산에서인가 시외버스를 검색하면서, 여름 성수기 한정으로 서울(남부)-사천-(경유지 몇 곳)-삼천포 시외버스가 사천케이블카 정류장을 경유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때서야 알게 되었다. "사천 케이블카가 드디어 개통되었구나!"이전에 남해에 갔을 때 절찬 공사중이었는데 지난 봄에 개통되었...

또다시 남해(3) - 생각의 계절에서의 하룻밤, 그리고 상경

(앞에서 계속)게스트하우스의 해질녘. 생각의 계절 게스트하우스에 대해 예전에(겨울이지만) 포스팅해 놓은 건 링크를 참고하세요.새벽 4시부터 일어나 여기저기 돌아다녔기에, 난 일찍 곯아떨어질 줄 알았는데 의외로 금방 잠이 들진 않았다. 하릴없이 아랫층 카페에서 책을 하나 펴 들고 읽는 둥 마는 둥...정말 왜 왔는지 모를 여행이지만 그래도 마냥 ...

또다시 남해(2) - 남면 이곳저곳 그리고 생각의 계절 게스트하우스

(앞에서 계속)다랭이마을 다음으로 들른 곳은 '석방렴'이라는 곳이었다. 사진과 같이 바닷가를 따라 반원형으로 낮게 돌을 쌓아, 밀물 때 들어오는 물고기가 썰물 때 빠져나가지 못하면 저 안의 물고기를 잡는 방식이었다고 한다.

또다시 남해(1) - 기차로 순천까지, 렌터카로 남해까지, 그리고 다랭이논

어쩌다보니 2주 연속으로 장거리 여행을 떠나게 되었다. 원래는 포항 언저리를 돌아다녀 볼까 했었는데 약 두 가지 이유로 행선지가 변경되었는데, 첫번째는 포항 언저리가 최고기온이 36도까지 올라간다는 것과, 다른 하나는 지난번 포스팅했던 "생각의 계절" GH에 빈 방이 남아있었다는 것. 생각의 계절은 8월 중순에나 갈까 생각했었는데 그때는 또 어떻게 마음...

보물섬 남해 다시 한 번 - 생각의 계절 게스트하우스

이번 남해 여행의 주 목적이었던 '생각의 계절'이라는 게스트하우스다. 한참 한가할 때 여행 밸리를 뒤적이다 한 블로그에서 발견하고 메모포스트로 저장해 놓았다. 제목답게 조용히 사색하기 좋은 게스트하우스로 보였다. 묵었던 사람들끼리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는 후기는 좀 극단적이어 보이긴 했으나(실제 내가 묵었을 때는 그렇게까지는 아니었다), 파티로 왁자지껄...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