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너희만큼 시각표를 잘 넘기지 못해" 2권을 사 왔습니다. 2차원 여행

"나는 너희만큼 시각표를 잘 넘기지 못해"

왜 이제야 나왔을까

이렇게 느꼈던 건 나 뿐이 아니리라 하고 생각한다. 일본이라면 먹혔을지 모르겠지만, 라이트한 일철덕과 (2차원)오덕의 교집합을 노리는 듯한 여러 모로 애매한 소재의 책이었기에 애초에 2권 정발에 대해 기대도 하지 않았는데, 옛날 포스팅을 보다 혹시나 검색해 봤더니 1권 정발로부터 무려 2년이나 지난 시점인 올 7월에 2권이 정발되었다. 그새 같은 작가의 애니화까지 된 "RAIL WARS"는 7권까지나 정발되었다.

사서 느낀 점이 있다면,

하도 오래돼서 누가 누군지 기억이 안 나

첫번째 페이지에 인물소개가 나와 있으니 정독하고 보도록 합시다(...)

요컨대 '테츠코의 여행'의 TS 버전이라고 하면 되려나. 구루메에 관심이 있는 남자 주인공이 진성 철덕 여주인공에게 휘둘리면서 돌아다니는 이야기. 역시나 남주인공은 점점 철덕화가 진행되어 가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편은 도쿄 근교의 해변을 즐길 수 있는 곳을 소개하고 있는데, 우미 시바우라 역이나, 쇼난 모노레일, 에노덴 연선 등등...링크 보면 아시겠지만 난 다 갔다왔다능...가이드북에는 끽해야 카루이자와 정도 실려 있을 나가노 지방보다는 그래도 도쿄 근교를 여행하면서 접할 수 있는 이번 2권의 소재가 우리같은 사람들로서는 좀더 친숙하게 다가오지 않을까...

문득 차라리 죽도밥도 안 된 RAIL WARS 애니판 대신 이걸 애니화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끄트머리에 답사 팁도 추가하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테츠코의 여행같다(...)

그리고 2년 전에도 똑같은 얘기를 했지만 스마트폰이 보편화된 현 시점에서 종이 시각표를 얼마나 볼지도 모르겠다. ekikara나 jorudan같이 시각표를 검색할 수 있는 사이트도 있고(모르긴 몰라도 시각표를 조회할 수 있는 앱도 있을 것이다), 굳이 그런 일본 사이트를 안 찾아 봐도 구글신은 뭐든지 다 아시기 때문에 구글맵에서 길찾기 하면 최적 경로가 알아서 나온다. 진짜로 '시각표를 못 넘겨도' 철덕질 할 수 있는 시대가 온 것이다.

10년 후에도 종이 시각표가 역 매점 같은데서 팔리고 있을까부터가 궁금하다.

핑백

  • 전기위험 : [영국/요크] 영국 철도 박물관 2016-09-17 13:07:52 #

    ... 션 호 같다. 1825년 최초의 상업운전(화물)을 시작한 증기기관차라 한다. 어디선가 많이 본 모습의, 우리가 흔히(아니, 나만인가?) 최초의 증기기관차라 알고 있는 스티븐슨호. 최근에 읽은 책에 의하면 리처드 트레비식의 페니다렌호가 최초의 증기기관차라는 게 비교적 최근에 밝혀졌다는데...로켓 호는 최초의 여객 영업을 한 증기기관차라나. 사실 앞의 로코모션호가 더 ... more

  • 전기위험 : 도카이도본선 시각표 뒤적뒤적 이것저것 2016-10-23 21:37:53 #

    ... 급 도카이라는 녀석이 있었는데(예전에 이걸 별 생각 없이 탔다가 차장에게 추가요금 문 적이 있었다-사진이 바로 그 특급열차.) 언제부터인가 없어졌다. 보통은 신칸센을 타겠지만... - 이 책에서 본 이야기지만 예전에는 오가키(나고야를 지나서 있다)까지 가는 야간열차(보통열차)가 있었다고 한다. 술에 취해 막차랍시고 잡아타고 자다가 깨보니 엉뚱한 곳이었다는 이야기도 ... more

덧글

  • 루트 2016/09/11 01:06 # 답글

    드넓은 벌판을 지나 낮은동산을 지나 깊은 터널을 지나 잔잔한 덕심에 파도가 철덕철덕이는 라노베군요
  • Tabipero 2016/09/11 14:56 #

    철덕쿵 철더러러러러...
  • Ryunan 2016/09/11 02:00 # 답글

    이게 1권 나오고 좀 애매한...느낌에 후속권 정발은 글렀구나 싶었는데 나오긴 나와버렸네요.
    사야 하나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정작 1권도 인상이 그다지...였던 게 제 솔직한 느낌이라.
  • Tabipero 2016/09/11 14:53 #

    철덕은 좀 손발이 오글거릴지언정 덕심으로 커버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비철덕에게는 이래저래 좀 애매하죠. 소재빨로 어느정도 먹고 들어가는거라...
    저같은 경우는 갔다온 곳을 떠올리며 봤었는데 듣도보도 못한 지명이 나열된다면...글쎄요 ㅎㅎ
    외국인을 염두에 두고 쓴 건 아니지만 그런 면에서는 1권의 소재를 나가노로 삼은 게 더더욱 허들을 높이게 된 것 같습니다.
  • Hyth 2016/09/11 23:39 # 답글

    다룬 지역만 보면 1권보단 2권이 좀 더(한 1mm 정도?(...)) 대중적이긴 할 거 같네요;ㅁ;
    당장 저만 해도 나가노는 작년에 계획 잡긴 했다가 날씨때문에 바꿨었지만 2권에 나온데는 모노레일만 안타보고 나머진 하루에 묶어서 가봤으니...
  • Tabipero 2016/09/12 17:30 #

    도쿄여행자 중 열에 한둘은 에노시마에 갔다왔을 거라 생각되지만 나가노를 갔다온 사람은 얼마나 될까요...우스이고개 갔다온 여행기도 찾기 어려운데 말입니다 ㅎㅎ
  • Hsama 2016/09/15 23:29 # 삭제 답글

    제게는 애매할듯 합니다. ㅎㅎㅎ
  • Tabipero 2016/09/16 12:03 #

    Hsama님은 모에계하고는 좀 거리가 있어보이는지라 함부로 추천하기가 쉽지 않군요 ㅎㅎ(철덕이 아니라 추천하기 쉽지 않다고는 안했습니다)
  • rumic71 2016/09/16 21:03 # 답글

    사실 제일 인상깊었던 곳은 모 동경 시바우라 전기 관련이었지만...
  • Tabipero 2016/09/16 21:32 #

    에노덴 연선은 관광 목적으로 가는 사람도 많지만 거기 가는 사람은 도시바에 볼일이 있는 게 아닌 한 진성 철덕일 가능성이 높은지라...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