舊 백양리역, 그 후 ├서울 및 근교

추석연휴 첫날이던가 갑자기 호기심이 동해서 백양리역을 다시 찾아가 보았다. 다행히도 역사는 그대로 남아 있었지만, 철로는 걷혀 있었고 방치된 지 근 9개월동안 승강장에는 잡초가 많이도 자라 있었다.



(지난 백양리역 방문 포스팅 보기)


건물 출입문이 있는 곳 근처에는 이렇게 '쓰레기 투기금지', '관계자외 출입금지'라고 붉은색 스프레이가 묻어 있었다. 그 옆의 안내문도 요컨대 들어가지 말라는 이야기다.

예전에 춘천시인가...에서 관내 구 경춘선 역을 보존한다고 해서 다행으로 생각했던 기억이 난다. 역 내부는 예전과 변한 건 없어 보이는데, 과연 이 역은 어떻게 쓰이게 될지.

지금은 쓸모 없게 된 폴사인도 그대로 역을 지킨다.

분명 누가 심은 것도 아닐 것이고 거름을 준 것도 아닐 텐데 잡초의 생명력에 놀랐다. 보통 승강장 바닥은 벽돌을 깔아 놓지만 이 곳은 흙바닥이니 가능한 일이기도 할 것이다. 또한 무인역이던 시절에도 꾸준히 제초를 해 줬다는 말이 된다.

예전 철로가 있던 자리는 차가 웬만큼 다닐 수 있도록 잘 다져 놓았는데, 노반의 용도가 궁금하다. 이 곳은 남한강 자전거길과는 달리 강변에 따로 자전거 도로가 조성되어 있어서 자전거길도 아닐 것 같고, 레일 바이크를 한다는 소문도 있었는데 본선도 부본선도 철로가 싹 걷혔기에 그것도 아닐 것 같고...

본선 쪽은 승강장 턱이 안 보일 정도로 터돋움을 해 놓았고, 그야말로 찻길이라고 불러도 이상하지 않을 상태다.

이상이 구 백양리역의 9월 당시 상황이다. 경춘선에서 손에 꼽을 만큼 특이하고 예쁜 역사였는데, 비록 방치에 가깝지만 남아 있어서 안도했었다. 역사 외에도 철로를 제외한 대부분의 시설물이 그대로 남아(방치되어?) 있는 상태. 안 그래도 쓸쓸함이 조금 묻어있던 간이역이었지만, 이렇게 잡초 자란 승강장 위에 덩그러니 놓여 있는 역사는 더욱 외로워 보인다.

하기사 능내역도 그렇게 덩그러니 놓여 있다가 못 보던 새에 환골탈태를 하였으니, 이 곳도 언젠가는 멋진 모습으로 변신하기를 기대해 본다.

(여기서부터는 오늘 포스팅의 덤)

보너스로 같은 날 찍은 경강역. 역사는 그대로 남아 있는 채 문에는 널빤지가 못질이 되어 있고, 역시 무단출입금지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역 구내는 들어가보지 못했는데 여기도 웬만큼 시설물은 남아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구 강촌역도 잘 남아 있는 것을 확인. 이곳도 역시 철로는 걷혀 있다. 정말 뭘 하려는 건지, 궁금증은 점점 커져만 간다.

백양리역은 엘리시안강촌 입구의 북한강을 바라보는 곳으로 이설되어 산으로 숨어버린 강촌역과 달리 '眞 강촌역'이라고 불러야 할 정도다. 엘리시안강촌은 이번 시즌 ITX 운행에 큰 기대를 걸고 있는 모양인데, 연내 운행이 나가리되어서(...) 공기수송 스키열차나 다시 타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덧글

  • 택씨 2011/12/05 19:48 # 답글

    백양리역은 표현하신대로 정말 아담하니 건축물로서도 멋있는걸요. 저 상태로 보존되어도 좋을 듯.
  • Tabipero 2011/12/09 21:54 #

    하고사리역처럼 리모델링(?)을 할 게 아니라, 능내역처럼 원형을 보존하면서 필요한 부분만 개수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 Korsonic 2011/12/10 23:48 # 답글

    흠. 상당히 흥미로운 모습을 보여주는군요 :)
  • Tabipero 2011/12/11 12:41 #

    그래도 역 시설물 제반이 남아있는 게 다행이라고 해야 하려나요.
  • 강촌레일파크 2012/02/10 19:12 # 삭제 답글

    궁금증을 풀어드리려 몇자 적습니다. 저는 경춘선 개발사업 업체 직원입니다. 님이 보신 백양리역과 경강역....백양리역 인근에서부터 강촌역 피암터널까지 선로는 철거되었고...철거된 선로는 백양리역에 보관중입니다. 선로를 걷어낸 이유는 백양리주민들의 비상도로로 사용하기 위하여 공사를 한 것입니다. 장마비가 많이 내리면 백양리 주민들은 고립이 되어 버립니다. 앞으로 그 구간은 트램구간이 될 전망입니다. 노면전차라고 하시면 이해가 되실 겁니다. 경강역에서 북한강 철교까지는 레일바이크가 운영됩니다. 반대로 강촌역에서 김유정구간도 레일바이크가 운영될 예정이랍니다. 궁금증이 풀어지셨으면 좋겠습니다. 참고로 모든 역사는 레모델링을 할 예정이며 가급적 철거는 하지 않을 예정이랍니다. 대부분 보존시설입니다.
  • Tabipero 2012/02/10 20:31 #

    자세하게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강변도로를 놔두고 왜 또 노반을 다져 놓았나 했더니, 장마철에는 강변도로가 잠기겠군요.

    노면전차에 대한 이야기는 초문인데, 관광용이겠지요? 지역 주민들을 위한 교통수단이라기엔 판(?)이 커 보이고;;; 레일바이크 이용객들을 위해 신 백양리역과 경강/(구)강촌을 잇는 것도 의미가 있어 보입니다.

    간이역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경춘선 구선을 이용한 레일바이크 등이 활성화되어 경춘선 구선에 있는 역들이 하루빨리 능내역처럼 제2의 삶을 살아갈 수 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답변 거듭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