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 석불역 - 들어올 땐 맘대로였겠지만 나갈때는 아니란다 ├서울 및 근교

* (2011.9.23 추가)본 역은 2011.10.5일자로 여객 취급이 중지됩니다. 혹시나 방문하실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대중교통은 용문역이나 여주터미널에서 여주시내버스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앞에서 계속)
지난번에 버스 시간 때문에 10분 남짓 둘러보고 떠났던게 아쉬워서 어제는 구둔역을 한번 더 갔다왔다. 역에서 열차를 기다리고 있자니 관광버스가 역 광장에 오더니 한 무리의 사람들이 내린다. 보아하니 코레일관광개발의 관광상품인 것 같았는데, 한가한 역의 분위기를 느끼고 싶었던 나로서는 그야말로 '지뢰 밟았'지만, 간이역의 매력을 알리고자 일부러 이런 간이역에서 청량리로 가는 열차를 타도록 계획을 짠 기획자의 센스는 인정해 주고 싶다.

어쨌건 한창 토요사토 포스팅하다가 석불역 포스팅을 이어서. 역 건물이 멀쩡히 서 있는 만큼, 대합실에 들어가 보지 않을 수가 없다.

물론 대합실은 비어 있다.

시각표. 이른 아침과 오후 느지막히 서는 편, 그렇게 상하행 두편씩 도합 네 편이 정차한다. 오는 열차가 없으니 대합실이 비어 있는 것도 당연. 이 부근에 사는 사람들은 당연히 버스를 더 많이 이용할 것이다.

이 일명 '쇠길'마크를 본 지도 정말 오래 되었다. 역삼각형 마크도 가물가물한데, 쇠길 마크는 정말 어릴 적 기억 속에 어렴풋이 남아있다.

여객운임표. 글로리코레일 어플이 없는 바에야 차내에서 표를 발권해야 하는데, 이건 어디까지나 참고용이다.

무궁화호는 속칭 '통궁화'라고 불리우는 전역정차 무궁화 외에는 거의가 '선택 정차'를 하게 되는데, 이런 간이역에서 또 간이역으로 가는 사람들은 자기가 타게 되는 열차가 그 역에 가는지 안 가는지 알 수가 없다. 열차 편수도 그리 많지 않은데, 이런 간이역에서만큼은 정차 열차의 다이어를 인쇄해 붙여 넣는게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이 블로그에서 간이역 포스팅을 몇 번 보신 분이라면 이게 뭘 찍은 건지는 다들 아실 듯.

매표소 옆에는 밖으로 나가는 미닫이문이 있는데, 이 문을 열어보면

나오는 풍경.

그러니까...역에서 나가는 문으로 나가면 길이 없다. 역 바깥에는 바로 절벽까지는 아니지만 경사가 상당한 사면이 있고, 그 밑은 그냥 논이다.

그렇다. 이 역의 비밀. 사실은 홍콩행 간이역인 것이다(가만 보니 역 이름이 이름이니만큼 이거 영락없는 신성모독인데...). 참고로 열도에도 홍콩행 간이역이 하나 있는데 그 역 이름하여 우미 시바우라역. 인근 도시바 공장의 출입 권한이 없다면 그야말로 '들어올 때는 맘대로였겠지만 나갈 때는 아닌' 역이다.

그럼 본인은 어떻게 이 역에 접근해서 사진을 찍고 돌아와 태연자약하게 포스팅을 할 수 있었을까. 그 답은 간단하다.

다른 쪽으로 나가면 되지!

사실은 역사와 철로 사이에 넓지 않은 콘크리트 포장도로가 있다. 그 길을 따라서 나가면 간단히 역을 드나들 수 있다.
아무튼 그 나갈 수 없는 문으로 살짝 나가보면 뭔가 이것저것 내팽개쳐져(?) 있다.

방치된 물건 1번 : 철길 무단횡단 경고문.

이런 게 세워져 있는 곳에는 십중팔구 길이 나 있다. 어찌 보면 열차도 얼마 안 다니는데 건너는 사람을 일일이 처벌하겠다기보다는, '무단횡단시에는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없다. 분명히 경고했다.'라는 뉘앙스가 살짝 보인다. 실상은 다리 아프신 어르신들이 철길을 피해 멀리 둘러가기도 어려울 것이다.

방치된 물건 2번 : 공        구         대

공구대가 이렇게 되어 있다니 대체 어떤 공구들이 어떻게 배치되어 있었는지 궁금하다.

이 근방에도 사실은 중앙선 복선화 관련한 플래카드가 많이 붙어 있었다. 주로 '우리도 광역전철 들어오게 해 주세요' 하는 주장이 많았던 것 같다. 광역전철이 들어오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쨌건 현재의 역도 길어야 1년일 것이다. 지평역은 벌써 예전에 신역사로 바뀌었고, 불과 지난 4월에 지평-석불 구간을 신선으로 통행하게 되었다.

이 역은 구둔역처럼 근대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것도 아니고, 복선 전철화가 완료되어 신 역사가 개통되면 소리소문없이 헐려 버릴 수도 있다. 하지만 비슷하게 생겨서 폐선을 지키고 있는 능내역도 아직 남아 있는 걸 보면, 정말 간이역의 행방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최근에 춘천시에서 관내 구 경춘선 4개의 간이역(경강, 백양리, 강촌, 김유정)을 보존하겠다는 소식을 들은 적 있는데, 듣던 중 반가운 소식이었다. 소리소문없이 사라진 역사가 많은데, 이렇게 지자체가 강한 의지를 보이니 다행이 아닐 수 없다. 중앙선 이설 후 구선의 간이역들도 그렇게 모양이나마 온전히 남아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