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난 모노레일-대단한 것 같기도, 아닌 것 같기도, 하지만 역시 좋다. ├동경 근교

쇼난 모노레일湘南モノレール은 모노레일로서는 아직 우리에게 생소한, 현수식 모노레일이다. 예전에 같은 현수식의 치바 도시 모노레일千葉都市モノレール을 한 번 타본 것을 포스팅 한 적 있었는데, 끄트머리에 애니메이션 '미도리의 나날' 드립을 치려고 하니까 그건 치바모노레일이 아니라 쇼난모노레일이란다. 마침 에노덴 Revisited를 하는 김에 타 보기로 하였다.
도카이도센東海道線과 요코스카센横須賀線, 네기시센根岸線의 접속역 오오후나大船 역, 역 출구를 나가 왼쪽으로 틀면, 쇼난 모노레일 오오후나 역이 나온다. 나는 일본여행 역사 중 최초로 IC카드(스이카)를 구입하여 여행에 이용했지만, 쇼난 모노레일은 스이카/파스모 모두 통용되지 않는다. 오로지 마그네틱 승차권.

보통 모노레일 하면 굉장히 모던한 이미지, 신교통의 이미지가 강한데, 이런 곳에서 IC카드를 도입하지 않고, 서울지하철에서도 이제 다 없애버린 마그네틱 승차권을 이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모르시는 분들은 뒤에 가면 알 수 있을 것이다.

표를 끊는 것까지는 좋은데, 이 프로세스의 단점은 내릴 역이 확실해야 한다는 것이다. 하긴 누가 '전 제가 어디 가는지도 몰라요' 하고 표 끊는 데서 망설이겠냐만, 내가 그랬다. 그래서 일단 최소 구간운임으로만 표를 끊고, 적당한 데서 내리기로 하였다. 잔돈이 남는다는 점도, 이전까지의 동경(근교) 여행에서는 익숙했는데 IC카드가 있으니 다소간에 성가신 일이 되었다.

모노레일 내부는 이렇게 생겼고, 차체가 큰 건지 크로스 시트여서 그런 건지 지난번 치바 모노레일보다 넓어 보였다(실은 전날 순전히 이동을 위해 치바도시모노레일을 탔었다). 특이한 건 차량과 차량간이 연결되어 있지만 통행하지 못하도록 되어 있다. 차장만이 통행하더란다.

모노레일은 상당히 고속으로 움직였다. 게다가 구배도 심해서 쑥 올라갔다 쑥 내려갔다. 무슨 놀이기구를 타는 기분이었다. 이런 데서도 태연하게 책을 읽는 사람들이 있던데, 존경스럽다.

나는 두 정거장 가서 적당히, 쇼난마치야湘南町屋 역에서 내렸다. 그런데 아무리 봐도 반대 방향 승강장이 보이지를 않는다.
그 때, 얼마 안 있어서 반대편에서 열차가 온다.

오는 열차 같지만 사실은 떠나는 열차

그렇다. 쇼난 모노레일은 단선 이었던 것이다. 한 역 건너 꼴로 교행하게 된다.



역 바깥으로 나가지는 않고, 열차가 이리저리 지나다니는 동안 사진을 몇 장 찍은 다음, 열차에 다시 탑승하였다. 시간당 8대 운행, 단선 치고는 상당히 운행 간격이 조밀하다.

모노레일이라 선로가 높은 곳에 있어 경치가 좋다. 이 지역을 둘러싸는 산의 능선과, 그 밑으로 모여 있는 키작은 주택가의 풍경을 볼 수 있다.
이렇게 보면 모노레일 승강장은 참 단순하다. 가운데에 기둥 올리고 철판 하나 올리면 땡.

반 이상 왔을까, 모노레일은 역시 산지를 따라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다소 지대가 높은 곳에 다다른 모양이다. 가까이는 키 작은 주택가가 장관을 이루고 있고, 멀리는 산 너머 쇼난 해안이 보인다. 나는 종점인 쇼난에노시마湘南江の島 역을 한 역 앞둔 메지로야마시타目白山下 역에서 내렸다.

승강장에서 내려서 구경을 좀 하고 있는데, 맞은 편 열차에서 내린 아주머니가 차에서 내려 대기하고 있는 차장에게 표를 건네고 있다. 그러고 보니 나도 차장에게 표를 줘야 한다! 그런데 내가 가지고 있는 표는 오후나에서 두 정거장밖에 못 가는 표. 차장 아저씨께 정산을 해야 한다. 그러니까, 내 표를 정산해줘야 할 사람은 역에 근무하는 역무원이 아니고 열차와 함께 에노시마 역까지 가야 하는 차장이다.

지금 인터넷을 찾아보니까, 나는 130엔을 더 냈어야 했다. 하지만 '어 이 열차 출발해야 하는거 아냐, 내가 이 열차 발목 끄는거 아냐' 하고 생각해 마음이 급해져서, 170엔짜리 승차권과 천엔짜리 지폐를 쥐어주고(동전 뒤질 시간이 없을 것 같았다) '정산해야 합니다' 하고 이야기했다. 차장이 얼마를 내야 하는지, 얼마를 거슬러받아야 하는지 이야기는 하는데 당황해서 이야기가 하나도 안 들어왔다. 가방에서 잔돈을 꺼내 세고 있는 차장이 오히려 느긋하다.

운임 계산을 마친 차장아저씨는 그제서야 차로 돌아가서 발차신호를 내고 모노레일은 출발한다.

그렇다. 이 역은 무인역. 쇼난 모노레일 역 중 반절 정도가 무인역으로 운영되고 있다.

그렇다면 IC카드가 통하지 않는 것도 납득이 간다. 그리고 가만 생각해보면 치바 도시 모노레일은 앞에 '원맨' 표시가 있는 1인 승무인데, 여기는 굳이 차장을 두고 있다. 단선 운행에 반 정도가 무인역, 뭔가 모노레일의 이미지답지 않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굳이 모노레일을 깐 것도, 뭔가 멋있어서라기보다는 이 동네가 산지라 급구배에도 적합한 궤도 교통으로서 모노레일이 적임자로 선정된 것 같아 보였다.

미리 이야기하자면, 돌아오는 길에도 쇼난 모노레일을 이용했고(이럴줄 알았으면 1일 이용권을 살걸 ㅠㅠ) 저 역보다 한 정거장 더 간 카타세야마 역에 도중하차하였다. 느릿느릿 에노덴과 같이 하는 동네 여행도 좋지만, 높은 곳에서 바라보는 동네 구경도 좋다. 현수식 모노레일이라는 신기한 교통 수단의 체험으로만 생각했었는데, 차창으로부터 절경을 느낄 수 있어서 기대 이상이었던 모노레일 여행이었다.

(메지로야마시타 역 포스팅으로 바로 가기)

핑백

  • 전기위험 : 쇼난 모노레일-메지로 야마시타 역 2010-01-29 22:46:09 #

    ... 시리즈물로 번호를 붙이기는 무지 부담스러워서 그런건 피하려고 하는데, 어쨌든 앞에서 계속되는 이야기이므로,(앞에서 계속)먼저, 메지로야마시타 역부터.쇼난 모노레일의 종착역인 에노시마 역으로부터 한 정거장 전인 메지로야마시타 역은, 간단히 말해 그냥 동네 역이었다. 그리고 한 정거장 건너 하나 ... more

덧글

  • 디야 2010/01/28 23:31 # 답글

    문젠... 저거... 왠지 무서움 -ㅅ-;;'

    정말로요'
  • Tabipero 2010/01/29 17:15 #

    하지만 주민들에게는 생활의 일부가 되어 있겠지요. 하교시간대가 되니 각급 학교의 학생들이 이용하더랍니다.
    아마도 그 사람들은 서울 버스가 더 무섭다고 생각할지도요.
  • Hsama 2010/01/29 21:13 # 삭제

    서울버스는 저도 무섭습니다..
  • Tabipero 2010/01/29 22:03 #

    Hsama님//몇 년 전에 한국여행에 대해 소개하는 일본 사이트를 가본 적 있었는데, 한국 버스를 '제트 코스터'같다고 표현하더군요.
    일본 버스를 기준으로 보았을 때 어찌 반박할 수 없었습니다. 뭐 교통 구조를 보면 어느 정도는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 Hsama 2010/01/29 23:09 # 삭제

    중앙차도가 끊어지는 부분에선 뭐... 더이상 설명이 필요韓紙?
  • rumic71 2010/01/29 17:41 # 답글

    뭔가 모노레일 운임을 포함한 서비스 티켓이 있었던 것 같은데, 지금은 뭔지 생각이 나지 않는군요...
  • Tabipero 2010/01/29 17:44 #

    http://www.jreast.co.jp/kr/pass/kamakura_enoshima.html
    이거 말씀하시는 거 아닌가요?

    그거 쓰려고 했었는데 저는 왕편은 치바에서 출발, 복편은 카마타 도착이었고, 운임+에노덴패스+모노레일패스와 비교해 볼 때 생각보다 그렇게 싼 것도 아니어서, 관뒀습니다 -_-;;;
  • match345 2010/01/29 23:02 # 삭제 답글

    무인역이라도 IC카드 전용 간이개찰기를 설치한 역이 많지만, 이 노선은 정말로 로컬인 분위기네요. 차장이 표 회수하는 열차는 지금은 진귀해요.
    현수식 모노레일은 사실 타 본 적이 없는데, 경치도 좋을 것 같고 흥미 깊어요.
  • Tabipero 2010/01/29 23:09 #

    JR동일본 수도권 근교의 경우는 무인역이라도 대체로 단말기를 설치해 놓은 것 같았습니다(츠루미센의 하마카와사키浜川崎 역이라던지). 에노덴 카마쿠라고교앞鎌倉高校前 역에 승차단말기와 하차단말기가 나란히 서 있는걸 보고 재미있다고 생각했지요. 아마 쇼난모노레일은 IC카드를 도입할 경우 무인역의 비중이 높아 관리가 어려운게 아닐까 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쇼난 모노레일은 정말 놀이동산에서 놀이기구 타는 것 같아 재미있었습니다.
  • _tmp 2010/01/30 13:40 # 답글

    http://ja.wikipedia.org/wiki/湘南モノレール江の島線
    미쯔비시중공업이 모델노선으로 내민 모양입니다. 어떤 의미로는 모노레일이 필요 이상으로 가파르다 싶었는데 어쩌면 고의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Tabipero 2010/01/30 14:26 #

    링크 읽어보니 재미있네요. 대주주가 미쯔비시중공업인 것은 다 이런 역사가 있는 거로군요.
    저는 '태반이 무인역'이라고 했는데 두 종점역을 빼고는 다 무인역이었군요 -_-;;;

    덧붙여 이 노선에서의 성공이 치바 도시 모노레일의 바탕이 되었다는 점이 또 재미있습니다.
  • genijoon 2014/08/03 22:31 # 답글

    우와 "쇼난 모노레일" 이라는 것이 있다는 걸 알고 구글 검색했더니 여기가 꽤 앞에 떴어!! 오홍
    너무 신기하다 이런 게 있다니!ㅋㅋ
    에노시마 한 번 가보고 싶었는데 다음에 가면 타봐야겠다
  • Tabipero 2014/08/04 11:44 #

    형 오랜만이예요 ㅋㅋ 저거 타보면 재밌습니다.
    도쿄 가실 계획이 있는건가요??
  • genijoon 2014/08/06 23:19 # 답글

    다시 봐도 비주얼이 너무 충격적이다.
    무언가 초등학교 때 4월 과학의 달에 그린 미래 상상화 느낌인데 전동차 디자인은 너무 평범하고 익숙해서 믹스매치랄까.
    음 당장 계획이 있는 건 아니고.ㅋㅋ
  • Tabipero 2014/08/07 21:23 #

    저런 미래스러운 교통수단이 이미 1970년에 만들어져 있었다는 게 충격적이죠 ㅋㅋ
  • ranking tabletek na 2022/09/16 19:05 # 삭제 답글

    경이로운 게시물, 더 기다리고 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