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대교, 남해 다랭이논, 섬진강 피아골쉼터 ├부산, 울산, 경남

최근에 남해와 육지를 이어주는 다리가 창선/삼천포대교와 남해대교 외에 하나 더 생겼다. 그 이름하여 노량대교. 이번 남해여행은 이 다리를 건너면서 시작되었다. 

노량대교는 남해대교 옆에 지어져, 사실상 남해대교를 대체하는 교량이다. 19번 국도 타이틀도 남해대교에게서 넘겨받게 되었다. 이 노량대교가 개통되면 남해대교는 폐쇄되려나 하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차가 잘 다니고 있는 모양이다. 노량대교는 하동에서 쭉 직진하면 내려올 수 있으나, 남해로의 또다른 관문인 진교에서는 딱히 남해대교보다 편한 점이 없어 여전히 적지 않은 차들이 기존 남해대교를 이용하는 것 같았다.

이어지는 내용

[남해] 서상 게스트하우스+스포츠파크 산책로 ├부산, 울산, 경남

남해에만 몇 번째 가고 있는지 모르겠다. 아마 반년만일 듯...? 남해 섬 동쪽의 통영과 거의 비슷한 것 같고, 서쪽의 여수보다는 확실히 방문한 횟수가 많다. 역시 여수 밤바다는 바다 건너서 보는게 제맛이지!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통영이나 여수와는 달리 이곳은 좀더 여유롭게 바닷가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게스트하우스의 숙박비도 비교적 싼 편이고. 단점이라면 차가 없으면 좀 불편하다는 것 정도...?

내가 즐겨 가는 게스트하우스가 있다는 것도 남해를 곧잘 방문하는 이유 중 하나인데, 이번에는 아쉽게도 그곳이 만실이라는 답변을 받아서 그 게스트하우스에 딸린 카페에서 폭풍검색하여 이곳을 찾게 되었다. 서면 소재지인 서상리의 이름을 딴, "서상 게스트하우스". 매우 직관적인 네이밍이다.

이곳은 본래 여객선 터미널로 쓰이던 건물을 개조해서 만든 곳이라, 바로 앞에 항구가 보인다. 주변에 딱히 섬이랄 게 없는데(남해군 자체가 섬이긴 하지만) 여수로 가는 배가 다녔으려나?

이어지는 내용

섬진강 벚꽃여행 자투리 이야기 ├광주, 전라, 제주

서울 벚꽃도 다 져 가는 이 때에 3월말 섬진강 벚꽃여행 자투리 이야기를...본편(?)은 이쪽입니다.

이번 여행은 개인적 사정으로 하남에서 출발했기에, 자연히 최적 경로는 중부고속도로 이후 회덕 경유가 되었다. 마장휴게소에서 스타벅스 커피를 사다가, 음성휴게소에서 기름을 넣고, 오창휴게소에서 화장실을 이용하고, 죽암휴게소에서 낮잠을 자고 어쩌다 보니 휴게소마다 다 들르게 되었다. 물론 그 이후로는 전주까지 논스톱이었지만.

개인적인 선입관이었는데, 나는 중부고속도로가 경부고속도로보다 선형이 좋아 운전하기 수월할 줄 알았다...만, 실제 경부고속도로는 21세기 오기까지 꾸준히 확장과 개량을 거쳐온 도로였고, 중부고속도로는 쌍팔년도 개통 후 뭔가 개량한 게 없다시피 한 모습이었다. 그리고 더 큰 문제는 왕복 4차선 도로에 화물차가 엄청 많았고 그 화물차끼리 서로 추월하는걸 보면...정말 중부고속도로고 중부내륙고속도로고 6차선 확장이 시급하다.

이어지는 내용

1 2 3 4 5 6 7 8 9 10 다음